​상생 실천하는 현대차 노조, 3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7-28 04:47
현대자동차 노조가 코로나19 재확산과 반도체 수급난 등 대내외 악재 속에서 상생의 길을 택했다.

현대차 노동조합은 전체 조합원(4만8534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한 결과, 4만2745명(투표율 88.07%) 참여, 2만4091명(56.36%)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3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이다. 현대차 노사는 2019년에는 한일 무역분쟁 여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파업 없이 교섭을 마무리했다. 올해도 코로나19의 재확산과 반도체 수급난 등 위기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면서 합의를 이뤄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합의안에는 기본급 7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금 200%+350만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등이 담겼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28일 울산공장 노조 사무실에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노조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