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전 유엔총장, 일왕과 단독 면담 "한·일 관계 개선 필요성"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7-25 18:07
일왕 요청에 따라 10분간 면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오후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일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나루히토 일왕과 단독 면담을 하고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한·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지난 23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후 자정에 가까운 시간, 경기장 귀빈실에서 약 10분간 나루히토 일왕과 면담을 했다. 별도의 면담은 일왕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반 전 총장은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이에 감사의 인사를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반 전 총장과 나루히토 일왕은 현재 악화된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앞서도 친분을 쌓은 것으로 전해진다. 나루히토 일왕은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수운을 전공했고, 왕세자 시절부터 물과 수질 보존 등 환경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반 전 총장과는 세계물포럼 등 국제회의에서 만난 바 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회 위원장직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지난 20일 윤리위 위원장직에 재선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