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범야권 대선주자들에 ‘드루킹’ 공동 대응 제안 “文 관련 추가 수사해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7-25 17:12
"문 정권은 도둑 정권이며 장물 정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범야권 대선주자 후보들에게 ‘드루킹’ 공동대응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드루킹과 문재인 대통령 관련 여부 등 관련 추가수사를 하자”며 “정당을 떠나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연대의식으로 범야권 주자들에게 공동대응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와 민주당은 부당한 범죄수익으로 권력을 획득했다.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 정권이며 범죄의 결과물인 장물 정권”이라며 “대선을 7개월 앞둔 이 시점에서 또다시 꿈틀거리고 있는 불법적이고 파렴치한 공작정치의 망령을 없애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정치공작 분쇄를 위한 범야권 공동대책위원회' 등 어떤 형식도 좋다.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어벤저스가 되어 달라”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대통령의 직·간접 관련 여부와 함께 추가 수사를 통해 (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인) '경인선'의 범죄 연루 문제 등을 더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왜 이처럼 천인공노할 범죄에 대해 어떠한 유감표명이나 사과 한마디가 없느냐. 문 대통령이 (이를) 몰랐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김 전 지사의 범죄에 대한 확정판결로 사건이 종료된 것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또 “드루킹의 진짜 배후와 몸통, 그리고 경인선 및 다른 유사 조직들에 대한 수사에 즉각 착수할 것을 검·경에 촉구한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