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노후임대주택 4만 가구 그린리모델링 실시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7-25 11:00
15년 이상 노후 영구임대 2.8만호, 매입임대 1.2만호 대상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자료]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노후임대주택 4만 가구를 대상으로 약 5900억원을 투입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공사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 중으로 오는 9월부터 그린리모델링 공사를 본격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노후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15년 이상 경과된 LH 노후 영구임대주택, 매입임대주택을 대상으로 단열·기밀성능 강화 등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시설물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노후화된 주민 생활공간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키는 사업으로 작년 1만300가구(건설 300가구, 매입 1만 가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주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LH는 전했다.

LH는 주거공간 개선과 함께 노후임대주택의 외관 개선, 주민 커뮤니티 시설 확충 등 단지 환경 개선을 위한 '체인지업' 사업도 올해 시범 추진할 예정으로 임대주택 시설 개선 노력을 지속 중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LH는 올해 사업을 대폭 확대해 노후 건설임대 2만8135가구, 매입임대 1만1862가구를 대상으로 그린리모델링을 실시한다. 건설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크게 △세대통합 리모델링, △단일세대 리모델링으로 추진된다.

공사 방식을 개선해 입주민불편도 최소화한다. LH는 효율적인 공사추진을 위해 2~3개 동의 층별·라인별 일괄 공사 시행을 기본으로 해 민원발생을 최소화하고 신속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가 세대를 리모델링해 거주민을 이주시키고, 소음·진동을 최소화하는 공법을 채택한 후 해당 동에 대해 층별·라인별 일괄 공사를 시행하는 방식이다. LH는 공사 인접세대 소음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공가세대, 인근 숙박시설, 단지 내 쉼터를 임시 거주시설로 제공한다.

또한, 화장실 벽체철거 등 소음유발공종에 대해 철거, 커팅공사를 특정 기간 내 집중해 소음발생 기간을 최소화하고, 흡음판·방진망 설치, 주말 소음 발생 작업 전면 금지, 벽체 철거 최소화 등 종합적인 소음 저감 대책도 시행한다.

김현준 LH 사장은 "LH 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의 하나로서 이를 통해 임대주택 품질 개선, 취약계층 냉난방비 절감, 탄소 중립 실현, 관련 업계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