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코로나19 피해자 지원 강화...초중고생, 문화 예술인, 자영업자 등 대상

(김포)강대웅·차우열 기자입력 : 2021-07-23 16:50
63억원 투입 초중고생 6만3000여명에게 비대면교육비 10만원씩 내달부터 지원 미취업 청년, 토익 등 자격증 응시료 실비로 지원 및 문화·예술인 50만원씩 지급 노래연습장 등은 경영안정 자금으로 개소당 5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대폭 지원

 김포시는 내달부터 관내 학교에 재학중인 초중고생 전원에게 비대면교육 지원비로 1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 [사진=김포시 제공]

김포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문화·예술인 등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초중고 학생 전원에게도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시는 내달 말부터 관내 학교에 재학중인 초중고생 전원에게 비대면교육 지원비로 1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

23일 시에 따르면 시의 이같은 조치는 코로나19로 가정내 온라인 학습량이 증가한 것에 따른 지원책으로 예산 63억원을 들여 학생 6만3008명에게 1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 21일 올 제2회 추경예산이 김포시의회에서 최종 확정됨에 따라 지원공고, 대상자 확정 등을 했다.

시는 이와 함께 미취업한 19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들에게는 토익, 토플, 한국사 시험 등 자격증에 대한 응시료도 실비로 지원한다.

시는 또 코로나19로 인한 예술·전시행사가 줄어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의 문화·예술인에 대한 생활·경영안정 지원도 함께 하기로 했다.

1인당 50만원씩 지원하며 내달중 신청접수를 받아 오는 9월부터는 지급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시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영업손실이 큰 집합금지업종 중 노래연습장 등에 대해서는 위기 극복과 운영 정상화를 위한 경영자금으로 개소당 5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이밖에 시민생활(경영) 안정을 위해 △사립유치원 방역비(개소당 50만원) △일반법인택시 지원(1인당 80만원) △전세버스기사 지원(1인당 100만원) △어린이집 긴급 운영비 지원(긴급운영비 50만원, 차량운영비 38만원) 등도 오는 9월내 순차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가계 소득과 매출 감소로 바람 앞의 촛불처럼 위태롭게 버텨온 시민들에게 작으나마 위기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시민의 아픔을 함께 하고자 적극적으로 예산을 반영해 준 김포시의회 의원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