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소마 공사 시급 조치 있어야...언제까지 기다릴지 검토"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7-22 16:31
"현재까지 일본 측으로부터 공식 통보는 없어"

주한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가 한·일 관계와 관련해 국내 언론 매체에 부적절한 발언을 해 파문이 일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2일까지도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막말 파문과 관련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소마 공사 징계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통보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현재 새롭게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며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 일본 측에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내리는지) 관련 상황을 주시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리고자 한다"고 답했다.

앞서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한국 취재진과의 식사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對日) 외교를 가리켜 '마스터베이션(자위)'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파문이 일었다.

이후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7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일본 정부에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최 차관은 또 지난 20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한·일 외교차관 협의 계기에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에게 일본 측의 신속한 조치를 재차 요구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날까지도 별도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까지 일본 측으로부터 어떤 조치가 이뤄졌다는 공식적인 통보는 없다"며 "정부가 일단 지켜보겠다고 했지만 지난번에 이 문제와 관련해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시급히 취하라고 했고 현재 그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기다릴 수 있을지에 대해 검토해나가려고 한다"며 "시급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최 차관이 전날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길에 취재진들과 만나 '도쿄올림픽 이후 한·일 간 소통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정상 방일이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그럼에도 양측이 현안과 관련한 협의에서 진전을 본 것은 사실"이라며 "이뤄온 성과를 기초해 계속 협의해나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일본이 올림픽 기간 이런 논의에 응할 수 없기 때문에 올림픽 이후 소통이 이뤄질 것"이라며 "발표할 게 있으면 적시에 발표하겠다. (정의용) 장관 방일을 포함해서 아직은 실제로 정해진 게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