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화성 '매향리 갯벌' 습지보호구역 지정

(화성)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7-19 17:04
갯벌 14㎢ 규모…저어새 등 천연기념물 관찰 화성시, 다음달 '람사르 습지' 등록신청 계획

경기 화성시 매향리 갯벌 전경. [사진=화성시 제공]


화성시 매향리 갯벌이 해양수산부의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돼 '람사르 습지' 지정에 한 발 더 다가섰다.

19일 시에 따르면 해수부는 14㎢ 규모 매향리 갯벌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했다.

매향리 갯벌은 게를 비롯한 저서동물 169종과 칠면초 군락 등 20여종 염생식물, 저어새·검은머리물떼새 등 법정 보호종을 포함한 3만여마리 철새가 관찰되는 곳이다.

2018년 국제철새보호기구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에 등재되면서 국제적으로도 보존가치가 높은 곳으로 주목 받아왔다.

시는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따라 연구사업과 함께 환경저해요인 정비 등 각종 생명체 보존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방문자센터와 탐방로, 탐조대 등을 설치하고 생태적 가치를 홍보한다. 수산종묘·종패 지원 사업과 생태관광 콘텐츠·테마마을 개발 등 주민생계를 지원·상생할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매향리 갯벌은 저서동물 169종과 20여종의 염생식물, 법정 보호종을 비롯한 3만여마리 철새가 관찰되는 곳으로 국제적으로 보전가치가 큰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특히 람사르 습지 지정 요건을 재확인받았다고 보고, 8월 중으로 람사르 습지 등록 신청을 완료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현세대와 미래세대가 생태계서비스를 공유하게 됐다"고 의의를 설명하고 "람사르 습지 등재까지 마무리해 국제적인 그린인프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