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친환경 브랜드 '렛제로' 출범..."지속가능성 의지 담았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7-19 10:05
LG화학이 새로운 브랜드와 함께 재활용·바이오·썩는 플라스틱 등 친환경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화학은 19일 친환경 프리미엄 통합 브랜드 '렛제로(LETZero)'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렛제로는 'Let(하게 하다, 두다)+ Zero(0)'의 조합어로 ‘환경에 해로움을 제로로, 탄소배출 순증가를 제로로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LG화학은 렛제로 브랜드를 재활용·바이오·썩는 플라스틱 제품에 우선 적용한 후, 배터리 소재 등 친환경 제품 전 영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브랜드가 적용되는 제품은 이달 말 출시되는 ‘바이오 밸런스드(Bio-balanced) SAP(고흡수성수지)’다. 친환경 바이오 제품 관련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제 인증인 ISCC plus를 획득한 제품으로, 기저귀 등 위생용품에 사용된다.

이와 함께 △버려지는 플라스틱 제품을 재활용한 제품 △폐식용유 등 식물성 원료를 사용해서 만든 바이오 제품 △옥수수 성분의 포도당 및 폐글리세롤을 활용해 만든 100% 생분해 가능한 제품 등에도 렛제로 브랜드가 우선 적용된다.

LG화학은 또 렛제로 로고를 자사의 친환경 소재로 제작한 고객사 제품에도 협의를 통해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LG화학의 친환경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를 활용해 만든 화장품 용기에는 렛제로 보증마크를 달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렛제로는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지구 생태계의 유해함을 해결해 인류와 자연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속가능한 미래와 지구를 만들겠다는 LG화학의 의지가 담긴 브랜드”라며 “향후 생활 속 환경 보호를 위해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최근 CEO기자간담회를 통해 2050년까지 바이오 소재, 재활용, 신재생에너지 산업 소재 등 친환경 소재 중심의 지속가능성 사업에 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화학 제품 포장재에 적용된 '렛제로' 로고. [사진=LG화학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