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20배 빠른 '꿈의 5G', 그림의 떡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7-17 00:1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동통신 3사가 일명 '20배 빠른 5G', '꿈의 5G'라 불리는 28㎓ 주파수를 활용한 5G 시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도입 초기 LTE보다 20배 빠른 속도를 내세웠으나, 여태 소비자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상황에서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에서 우리보다 20배 빠른 5G, 초고주파(mmWave)를 먼저 상용화한 미국의 현황을 평가한 '미국에서 mmWave 경험 정량화' 보고서가 나왔다. 초고주파(mmWave)는 24㎓ 이상 초고주파 대역 주파수를 뜻하며, 직진성이 강해 LTE 대비 약 20배까지 빠르다. 그러나 회절성이 약해 장애물을 통과하지 못하고, 도달 거리도 짧아 서브6(6㎓ 이하) 대역보다 망 구축이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속도는 두드러졌다. 5G 도입 초기 28㎓ 주파수를 이용해 상용화를 시도한 버라이즌의 경우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618.4Mbps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에서 지난달 조사한 한국의 5G 다운로드 속도(380.5Mbps)와 비교하면 약 1.6배 빠른 것이다.

그러나 실제 연결되는 비율을 뜻하는 가용성(접속률)은 놀랍게 낮았다.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버라이즌의 경우에도 가용성은 0.7%에 불과했다. 종일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가정하면 평균적으로 하루에 고작 10분을 조금 넘는 시간 동안만 28㎓ 5G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나치게 낮은 수치에 혹시나 실수했는지 자신을 의심하며 재차 계산기를 두들겼다. 결과는 변하지 않았다.

이 같은 결과에 버라이즌은 28㎓ 5G 상용화를 포기하고 지난 2월 약 52조원의 돈을 투입해 서브6 대역을 새로 확보하며 노선을 변경했다. 당초 기대와 달리 전국망 구축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버라이즌이 52조원의 수업료를 지불해 확인해준 것이다.

통신 강국인 국내에서도 28㎓ 구축은 쉽지 않다. 2018년 이통3사는 올해 연말까지 총 4만5000개의 28㎓ 기지국을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시한이 임박했지만, 지난 3월까지 구축한 기지국 수는 91개에 불과하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정부는 28㎓ 대역 구축 계획을 변경할 생각이 없어 보인다. 지하철, 코엑스 등지에서 시범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특화망을 공급하며 활용도를 모색하고 있다.

아무리 완벽한 이상이어도 현실에 적용할 수 없으면 '그림의 떡'에 불과하다. 얼마 전 5G 서비스 품질 불량을 이유로 한 첫 소송이 시작됐다. 상용화 2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품질 논란을 극복하지 못한 상태다. 무리하게 그림의 떡 같은 '20배 빠른 5G' 이상에 매달리기보다는 소비자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3.5㎓ 대역 품질 개선을 서두르는 것이 먼저 아닐까.
 

[오수연 기자]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