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 현재 주가는 저평가…목표주가 5만1000원 유지" [하나금융투자]

이재빈 기자입력 : 2021-07-15 08:55

[사진=아주경제 DB]

하나금융투자는 풍산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1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2분기 전기동가격 급등에 따른 어닝서프라이즈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5일 "풍산은 2분기 실적으로 매출 6267억원과 영업이익 61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7.4%, 246.5% 급증한 수치"라며 "1분기에 부진했던 방산 내수가 회복되고 국내외 가전 및 자동차 판매 회복에 따른 신동 판매량 회복 등이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전기동 가격 급등도 2분기 호실적에 일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런던금속거래소(LME) 기준 전기동 가격은 지난 5월 톤당 1만725불을 기록하며 사상최고치를 새로 썼다. 다만 현재 가격은 톤당 9347달러로 떨어졌다. 미국의 자산매입축소(테이퍼링) 조기 추진 가능성 확대와 중국 정부의 원자재 가격 과열 대응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박 연구원은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가 예상되고 올해 자기자본이익률(ROE) 추정치 등을 감안하면 현재 주가는 저평가 상태"라고 부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