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사고 1위는?...갯벌에서 조개캐기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7-14 12: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립공원 해변이나 계곡에서 물놀이를 할 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고는 해안가 해루질로 나타났다. 해루질은 충청도 지역의 방언으로 물이 빠진 갯벌이나 해변에서 어패류를 채취하는 행위를 뜻한다.

국립공원공단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여름철(7~8월) 휴가 기간에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익사 사고 5건을 분석한 결과, 해안가 해루질로 인한 익사가 3건(60%)으로 가장 많았다고 14일 밝혔다.

해안가 해루질은 밤이나 안개가 자주 끼는 새벽에 주로 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특히 바닷물이 들이치는 만조일 때 갯고랑에 빠져 익사하는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출입금지 계곡 지역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발생한 익사는 2건(40%)으로 해루질 다음으로 많았다. 계곡 내 물놀이 사망사고는 출입이 금지된 지역에서 음주 후 수영을 하다 익사하거나 차가운 계곡물에 의해 심장마비가 발생한 사례다.

국립공원공단은 오는 15일부터 8월 29일까지 국립공원 환경을 훼손하는 불법·무질서 행위에 대해 집중 순찰 등을 통해 엄격하게 단속할 계획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국립공원 내 지정된 장소 외 지역에서 취사·야영, 주차, 계곡 내 물놀이·목욕·세탁 등으로, 위반 시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공단 누리집을 통해 불법행위 신고도 받고 있다. 신고 대상은 자연공원법을 위반하는 모든 행위이며, 단체와 개인 모두 신고 대상에 포함된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립공원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기 위해서는 정해진 곳에서만 물놀이를 해야 한다"면서 "음주 후 물놀이를 하지 말고 구명조끼와 같은 안전장비를 착용하는 등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