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부 장관’ 별칭 김재섭 “탁상공론, 방역방침 신뢰만 저해하게 돼”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헬스부 장관’이란 별칭을 갖고 있는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서울 도봉갑 당협위원장)이 9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정부의 방역지침과 관련, “헬스장 폐쇄 안 시키는 것도 너무 감사하고 발라드 중심의 감성헬스도 나쁘지 않은데, 방역이 목적이라면 왜 유산소운동만 제한하는지 이해 불가능하다”고 했다.

김 전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러닝머신 속도 △GX류 운동의 음악 속도 제한 등을 언급, “이런 식의 탁상공론은 실효성도 없이 정부의 방역방침에 대한 신뢰만 저해하게 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전 위원은 “웨이트트레이닝의 호흡량이 결코 유산소보다 작지 않다”면서 “맨날 헬스장 가서 1시간 이상 운동하는 나 같은 ‘헬스장 고위험자’들은 러닝머신을 잘 안 타고 중량을 들면서 헐떡거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같은 논리면 무게도 제한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위원은 “헬스장 고위험자들은 그나마도 유산소 할 때 ‘스텝퍼’나 ‘스테어마스터’ 같은 ‘등산형 유산소’를 하기 때문에 속도제한은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호흡량에 영향을 주는 건 음악 속도가 아니라 자세에 따른 운동 난이도”라면서 “애국가를 틀어놓고도 숨이 깔딱깔딱 넘어가는 운동도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발, 헬스장 다녀본 사람들 얘기 좀 듣자”고 했다.

김 전 위원은 이른바 ‘3대 500(스쾃,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중량 합계 500㎏)’이 가능한 ‘능력자’로 비대위원 활동 당시 정부의 헬스장 방역지침에 대한 비판을 자주 내놨다.

정부가 지난 1월 모든 실내 체육시설에 대해 영업정지를 내리자 김 전 위원은 “헬스는 기본적으로 고독한 운동이다. 헬스인들은 일상이 고립”이라며 “피트니스 업계를 대신해서 정부 당국에 간절히 호소한다. 실내 체육시설에 대한 실효성 있고 형평성 있는 대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