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예술이 만든 인격체…체코 마리오네트를 만나다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7-10 06:00

체코 인형극 '마리오네트' [사진=체코관광청 제공]


지난 수 세기 동안 체코 국민의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체코인의 친구, 인형극 '마리오네트'를 아는지. 체코 마리오네트(실로 매달아 조작하는 인형극)인형극이 19세기에 활약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졌지만, 사실 그보다 100년 앞선 시기부터 공연은 시작됐다. 

마리오네트는 수작업 예술이다. 바로크 양식 조각이나 체코 시골 고유의 민속 조각품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마리오네트 인형 조종사들은 체코 전국 각지를 유랑하며 공연을 펼쳤다. 조종사들은 줄로 움직이는 인형의 뻣뻣한 동작과 사람이 내는 다양한 음성 표현을 결합했다. 당시는 헝가리-오스트리아 제국에 의해 모든 공연에서 독일어를 사용하도록 강요받던 시절이다. 

하지만 마리오네트 공연을 펼치던 극단은 기어이 체코어를 사용했다.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놓인 체코어를 지키기 위해 노력한 것이다. 공연 내용도 성경을 떠나 민중의 삶이 담긴 문학이나 민담을 바탕으로 구성했다. 인형 조종사들은 마리오네트에 영혼을 불어넣는 일에 대해 자긍심을 가졌고, 이는 대를 이어가며 전승하는 원동력이 됐다.

현재의 마리오네트는 인간과 예술이 함께 만들어낸 '인격체'로 인식되며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다. 지난 2016년에는 유네스코 무형 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체코에는 마리오네트 독립극단 약 100개와 아마추어 극단 약 300개가 체코 내 마리오네트 전문 공연장 9곳에서 공연을 펼친다. 

​대표 캐릭터인 카슈파렉(Kašpárek)과 악마, 왕, 공주 등은 마치 살아있는 배우처럼 사람들의 입에 회자됐다.

현재 체코의 인형극은 민속극이나 아마추어 공연, 그리고 독립극장과 공연장에서 상영되는 프로 공연 등 크게 2가지다. 20세기 후반에는 전통 인형극에서 탈피, 어린이를 위한 TV 시리즈나 애니메이션으로 범위를 넓혔다.

17세기 르네상스 양식 건물과 거리가 오롯이 남은 옛 도시 흐루딤(Chrudim)에는 세계 각국에서 온 수많은 마리오네트 인형들과 극장 및 무대 소품들을 볼 수 있는 박물관이 있다. 박물관 내 놀이공간에선 다양한 마리오네트 인형들을 직접 조작해 볼 수 있다.

흐루딤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클라드루비 나트 라벰(말 사육소) 등 다양한 유적이 많은 파르두비체(Pardubice)의 2대 도시다.

필스너 맥주가 최초로 탄생한 서부 보헤미안 플젠의 인형 박물관에서도 마리오네트의 발자취를 훑어볼 수 있다. 특히 민중적 정서에 깊게 뿌리내린 체코 마리오네트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고,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열정적 공연문화를 만들어내는 데 큰 역할을 한 세계적 인형예술가 2명이 플젠에서 활동했다.

체코인이라면 누구나 기억하는 요세프 스쿠파(Josef Skupa)의 인형극 시리즈인 '스페이블과 후르비넥(Speibl &Hurvínek)'은 1920년대 폭발적 인기를 얻었다. 스쿠파는 여러 캐릭터의 목소리 연기에다 기발한 상상력과 유머를 통해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주었다.

1930년 스쿠파는 플젠에 새로운 분야의 마리오네트 전용 극장을 설립했고, 5년 후엔 프라하에도 또 다른 극장을 열었다.

유명 예술가이자 인형제작자인 이지 트른카(Jiří Trnka) 역시 플젠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트른카는 인형 디자인뿐 아니라 동화책 삽화가였다. 그의 책은 다른 국가의 언어로 번역됐고 세대를 아우르며 지금껏 인기를 얻고 있다.

플젠의 인형박물관에는 인형을 어떻게 조작하는지 자세한 방법들을 배울 수 있는 다목적 홀이 있다. 귀엽고 매력적인 인형과 조금 더 깊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가족인형극장을 대여할 수도 있다.

플젠 인형박물관은 세계 최초로 가족인형극장 대여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가족인형극장은 15개 동화 속 캐릭터 시리즈, 4개의 각기 다른 환상적 무대 세트를 대여해준다. 집이나 파티 장소에서 가족 극장을 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남부 보헤미아의 프라하티체(Prachatice)에서도 전시회를 통해 마리오네트를 경험해 볼 수 있다. 전시회는 가장 오래된 인형극에서부터 가족이나 협회 또는 전문 인형사 그룹까지 체코 마리오네트의 역사 이야기를 다룬다.
체코 전통 속 악마나 카슈파렉 외에도 유명한 체코 예술가들의 걸작을 따라 만든 인형들도 찾아볼 수 있다. 전시 중인 컬렉션들은 프라하 국립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마리오네트를 만날 수 있다. 현재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선 지난 6월 4일부터 8월 29일까지 '나무 인형의 비밀–체코 마리오네트' 국제교류 전시를 진행한다. 

관광 방문 등 교류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흐루딤 인형극 박물관(Chrudim Puppetry Museum)'이 귀중한 유물 156점을 보내온 덕이다.

전시는 주한 체코대사관, 체코문화원, 서울역사박물관, 흐루딤 인형극 박물관, 체코문화부 그리고 체코 외교부가 함께 진행했다.

전시는 무료로 운영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운영 방침에 따라 사전예약을 해야 입장할 수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