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삼성전자가 전세 대금? 유착 의혹 전혀 근거 없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05 12:16
“삼성전자 엔지니어 국내 거주지 마련 위한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5일 “삼성전자와 유착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근거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특정 언론에서 윤 전 총장의 현재 집에 과거 삼성전자 명의로 전세 계약이 체결된 적이 있다는 것을 근거로, 삼성전자와 윤 전 총장 사이 뭔가 커넥션이 있는 것처럼 허위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오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이 의혹은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이미 설명돼 문제 없다고 결론 났던 부분”이라며 “이 전세 계약은 해외 교포였던 삼성전자 엔지니어의 국내 거주지 마련을 위해 체결된 전세 계약이 분명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삼성전자 엔지니어는 해외 교포로 삼성전자가 전세자금을 지원했고, 그 결과 삼성전자가 계약자 명의로 들어갔을 뿐”이라며 “전세계약 종료 후 정상적으로 전세금도 모두 반환됐으며, 전세권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와 커넥션이 있을 여지가 없다”고 했다.

이어 “전세 계약 체결 시점이 윤 전 총장이 결혼하기 전인데 삼성전자와 유착될 상황 자체가 아니었다”면서 “특히 윤 전 총장이 국정농단 특검 등 사건에 있어 법과 원칙대로 엄정하게 처리했음을 국민 모두 아실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 내용이 마치 새로운 의혹인 것처럼 반복, 재생산되고 있는데 아무런 근거 없이 허위 의혹을 퍼뜨리거나 이를 통해 기업 등 관계자에게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