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국내 공장에 1400억원 투자…원료 효율성 높인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7-05 08:53
롯데케미칼이 1400억원을 투입해 국내 공장의 원료 설비 효율을 높인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에틸렌 생산설비의 LPG(액화석유가스) 사용량을 현재의 20% 수준에서 내년 말까지 약 40% 수준으로 끌어올리며, 향후 에틸렌 설비 능력에 따라 최대 50%까지 원료를 다변화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최근 국내 석유화학업계는 유가 급등락에 따른 원가 절감과 이산화탄소 저감,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감축을 위해 에틸렌 및 프로필렌 생산 공정에 기존 주원료로 사용하던 납사(Naphtha)를 LPG로 대체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은 지난 5월 중순부터 간이 보수를 통해 설비 추가를 위한 사전 공사를 마쳤다. 여수와 대산공장은 LPG 설비 외에 대기오염원 배출 저감을 위한 공사를 추가로 진행해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배출물 감축에도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여수와 대산에서 약 230만t(톤)의 에틸렌을 생산하고 있으며, 미국 및 말레이시아 등 글로벌 생산기지를 합하면 총 450만t의 에틸렌 생산량을 보유해 국내 1위, 세계 7위권 수준의 에틸렌 생산량을 기록하고 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변화하는 사업 환경에 맞춰 경쟁력 있는 설비투자를 적기에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저탄소 원료 전환과 탄소배출 감축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관점에서 구체적인 실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