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휴비스,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사' 생산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28 09:09
SK케미칼이 휴비스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케미칼 리사이클(화학적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사’를 생산한다.

SK케미칼은 올해 3분기 내 휴비스와 고품질의 케미칼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에코에버(ECOEVER) CR’을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SK케미칼은 케미칼 리사이클 페트(CR PET)를 생산, 공급하고 휴비스는 이를 활용해 케미칼 리사이클 원사 제품을 만들 계획이다.

케미칼 리사이클은 폐플라스틱 및 의류를 분해시켜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고분자인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물리적 재활용’ 소재보다 미세 이물질이 적어 원사 생산 중 실이 끊어지지 않고 염색이 균일해 보다 고품질의 원사를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졌다.

휴비스는 전북 전주공장 내에 폐페트병 리사이클 칩 생산이 가능한 자체 설비를 구축하고 원료부터 원사까지 일괄 공정 체제로 리사이클 원사 ‘에코에버’를 생산하고 있다. 에코에버 CR이 출시되면 원사 제품구성이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를 사용한 에코에버 CR △재활용 페트 원료(PCR)를 사용한 에코에버 등으로 확대된다.

SK케미칼도 재활용 제품 구성을 다양화 할 수 있게 됐다.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ECOTRIA) CR’에 이은 CR PET ‘스카이페트(SKYPET) CR’을 출시,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케미칼은 지난 5월, 중국 폐플라스틱(PET) 리사이클 업체 지분투자를 통해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와 CR PET 관련 제품의 한국시장 독점권도 확보했다.

정재준 SK케미칼 신사업개발실장은 “최근 버려지는 플라스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소재의 친환경성은 소비자의 구매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여겨지고 있다”며 “친환경 섬유·의류 시장을 시작으로 CR PET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휴비스가 생산한 '에코에버 CR' 원사.[사진=SK케미칼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