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회장 이태원 단독주택 매물로··· “상속세 납부” 관측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6-25 19:28
210억원, 매도호가 3.3㎡당 6500만원대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소유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 [사진=네이버지도 거리뷰 갈무리]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소유했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업계에서는 매각 대금이 유족들의 상속세 납부에 쓰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01-34 및 135-35 대지와 주택이 최근 매물로 나왔다. 해당 매물은 총 1069㎡ 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인 A·B동으로 이뤄져 있다.

A동은 건축면적 215㎡ 연면적 488㎡이며, B동은 건축면적 150㎡ 연면적 327㎡다.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에서 도보 13분 거리로 비교적 번화가 가까이 위치해 있다.

이 회장은 2010년 10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 10월 말 이 회장이 별세하면서 소유권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 넘어갔다. 

매도자의 희망 매매 가격은 210억원대로 3.3㎡당 6500만원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유족들이 자택 매각 대금을 총 11조원가량에 달하는 상속세 납부에 보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