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 “의원총회 여는 것도 부정적인 시각” 경선연기 반대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6-22 16:44
이 최고의원, “경선시기 연기 여부로 다투는 모습...큰 책임 느껴” 강조 황명선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회장도 ‘경선연기’ 강력히 반대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 모습

더불어 민주당 이동학 최고위원이 22일 대선후 경선 연기 논란과 관련해 “저는 애초에 의원총회를 여는 것에도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라고 언급하면서 “찬성과 반대로 나뉜 주장의 선의와는 별개로 결국 이견을 확인하고 감정의 골이 깊어질 수 있다”는 점을 들어 경선 연기에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북에 올린 '경선 연기 반대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제 우려가 기우에 불과하고 질서 있는 정리가 될 것이라 믿습니다. 그리고 빠르게 결론을 내리고 우리당의 대선후보들이 가진 비전과 대책들이 뉴스화되고 국민들 삶의 변화가 그 초점이 되도록 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정해진 경선 시기를 연기하냐를 두고 다투는 그림으로 또다시 국민들께 실망을 드리고 있는 것에 큰 책임을 느낍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누가 더 자중지란을 잘 일으키느냐에 따른 반감으로 선택지를 드리는 정치권의 풍토를 바꿔야 합니다. 충격적인 재보궐 민심을 확인하고서도 반목과 대립의 내용을 민생이 아닌 이슈로 가져가는 것은 그나마 민주당에 남겨둔 마음마저 거두게 만들어버릴까 걱정입니다”라고 현상황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의총에서의 의견 수렴을 통해 지도부의 빠른 결정이 이어지고 우리당의 후보들이 국민들의 불안한 현실과 미래를 어떻게 바꿔나갈지를 크게 외쳐가는 역동적 경선이 펼쳐지길 기대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흥행은 시기가 아니라 주자들이 내놓는 '민생 방안'에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는 강조하면서 “그러나 당의 규정대로 1/3 이상의 의원들께서 요청한 의총을 거부할 수 없기 때문에 의견을 듣는 것은 수긍할 수밖에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회장인 황명선 논산시장은 “약속과 원칙을 지키는 것보다 정치에서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일정 연기에 반대했다.

황 회장은 지난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큰 정치이건 작은 정치이건 국민의 믿음을, 신뢰를 얻어야 한다. 약속과 원칙을 지키는 것보다 정치에서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서 국민의 관심을 높일 경선방식을 도입하려고 한다. 또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어 경선에 대한 관심이 더 없을 것이라고 한다"며 "그런데 생각해보면 같은 코로나19 상황인데도 야당의 당 대표 선거는 국민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