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美, 흥미 있는 신호 발언...잘못된 기대"...北美 대화 요구 일축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22 13:47
"미국, 스스로를 위해 해몽하는 듯"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 =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미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잘못 가진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 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부부장은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이크 셜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번 주 그(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발언을 우리는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며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우리에게 어떤 종류의 더 직접적인 소통을 후속으로 취하는지를 기다리며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이에 대한 첫 공식 반응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7일 전원회의 발언을 통해 "조선(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며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담화는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중 나와 주목된다. 김 대표는 지난 21일 "우리는 회담에 대한 북한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며 "조건 없이 만나자"고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사실상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고조된 북·미대화 재개 기대감을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담화는 북한 주민들이 볼 수 없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서만 보도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