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한국노총, 노동현안 해결 위한 '노·사·정 협력'에 공감대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21 22:11
21일 오후 총리공관서 간담회...김 총리 제안으로 성사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등 한국노총 간부들과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총리 서울공관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지도부와 간담회를 열고 다양한 노동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보다 활발한 노·사·정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총리실에 따르면 김 총리 제안으로 성사된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노총 지도부는 '노동존중사회 실현'이라는 국정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가 남은 과제 하나하나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업종 및 필수 노동자에 대한 지원 강화, 최저임금 현실화, 소방 공무원의 처우 개선 등을 건의했다.

더불어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노동현안들이 제대로 논의되고 개선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주요 업종 분과위 구성 등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김 총리는 "오늘 제언해주신 사항 중 우선 정부 내에서 풀 수 있는 문제부터 노동계와 소통하며 추진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한국노총이 경사노위 등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부탁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위기 극복을 위해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