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에 mRNA 백신 생산시설 구축…1500억원 투자(종합)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6-21 18:53
약 9만9130㎡ 공장 확장 부지 추가 매입 경북도와 안동시, 행정 협력과 재정 지원 약속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사진 가운데)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 왼쪽), 권영세 안동시장이 L하우스 증설 및 확장 부지 매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1500억원을 투입해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 공장 설비 증설에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1일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 공장 L하우스에서 경상북도, 안동시와 공장 증설 및 부지 확장 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수요를 반영할 최첨단 백신 생산설비를 확충하고 공장 부지를 추가 확보하기 위해 이뤄졌다. MOU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24년까지 약 1500억원을 투자해 세포배양, 세균 배양, 유전자 재조합, 단백접합 등 최신 백신 생산 시설을 보유한 L하우스 제조 설비를 증설한다.

아울러 SK바이오사이언스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차세대 바이러스벡터 등 신규 플랫폼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L하우스 부지 인근 안동시 풍산읍 매곡리에 조성 중인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안에 약 9만9130㎡(약 3만평)의 부지를 추가로 매입해 공장 규모를 약 16만1000㎡(약 5만평)로 넓힌다.

경북도와 안동시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안동시는 확장된 백신 공장에서 산업 발전에 기여할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기업이 교육 실습을 진행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인건비를 일부 지원하는 안동형 일자리 사업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공장 증설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L하우스의 코로나19 백신 제조 시설이 유럽 EU-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를 획득하고 자체 개발한 독감백신과 수두백신이 WHO(세계보건기구) PQ(Pre-qualification, 사전적격성평가) 인증을 받는 등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세계적인 백신 기업이 우리 지역에 지속적인 투자와 고용을 진행하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안동을 비롯한 경북 북부 지역을 백신 산업의 전초기지로 육성하는 한편 일자리가 없어 지역을 떠나는 젊은이가 없도록 일자리 창출에 모든 도정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최고의 복지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백신 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해 안동이 백신 5대 강국에 진입하는 데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우리나라의 백신 산업이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선 정부, 지자체, 기업이 함께 하는 성장 전략이 필요하다"며 "이 MOU가 좋은 사례로 L하우스를 통해 안동을 세계 백신 생산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