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하지는 ‘세계 기린의 날’...에버랜드, 고객들과 기린 보호활동

석유선 기자입력 : 2021-06-21 16:57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세계 기린의 날'을 맞아 21일 생태형 사파리 로스트밸리에서 고객들과 함께 기린 보호 활동을 펼쳤다.

세계 기린의 날은 2014년 국제 기린보호재단 GCF(Giraffe Conservation Foundation)가 야생 기린의 멸종을 막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의미로 지정했다. 1년 중 낮 길이가 가장 긴 하지인 점에 착안, 목이 긴 기린을 위해서 '세계 기린의 날'로 지정한 것이다. 실제로 현재 야생에 서식하는 기린은 약 8만 마리에 불과하다.

로스트밸리 기린 방사장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에버랜드 관계자들은 '세계 기린의 날'의 의미를 설명했고, 고객들은 직접 구멍이 뚫린 피딩볼(먹이상자)을 만들어 매달아줬다. 이는 기린의 목과 혀 근육 발달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인리치먼트(행동풍부화)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날 참여 고객들은 기린을 좋아하는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 구독자 중 사전 댓글 이벤트를 통해 선정됐다.

한편 에버랜드 생태형 사파리 로스트밸리는 18마리를 출산해 세계 최다산 기린에 오른 '장순이'를 비롯한 기린들의 서식을 도우며 종(種) 보전에 힘쓰고 있다.
 

에버랜드가 '세계 기린의 날'인 21일 로스트밸리에서 고객들과 함께 기린 보호 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에버랜드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