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고립될 수도 있다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경고가 나왔다. 이는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기원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일을 언급한 것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와 유럽 순방에서 구축한 '반중(反中) 전선'의 후속 조치가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20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기원 조사에 협력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에서 고립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전주 바이든 대통령의 G7 정상회의와 유럽 순방 일정에서 이들 국가와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중국 내 추가 조사를 결의한 것을 두고 "민주주의 세계가 코로나19 사태에 한목소리를 내도록 규합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전 세계 국가를 결집하고 중국에 정치적·외교적 압력을 가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중국과의 대결 노력에서 핵심적인 부분"이라면서 "(중국이) 책임감 있는 태도로 (코로나19 기원) 조사관들의 진상 규명을 허락하지 않는다면, 냉엄한 선택지에 따라 국제사회 고립에 직면하도록 중국을 대하는 게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설리번 보좌관은 CNN에서도 해당 내용을 재차 언급하며 바이든 행정부의 굳은 의지를 강조한 동시에, 발언 수위를 일부 조절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지금은 중국을 상대로 최후통첩을 하거나 위험을 통보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미국)가 하려는 건 국제사회 공동체를 계속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을 규명하는 방법에는 미국 행정부의 자체 조사와 세계보건기구(WHO)의 국제사회 조사 등 두 가지 방법이 있다"면서 "이 맥락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의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민주주의 국가를 결집시키고 있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설리번 보좌관은 "향후 중국이 국제적 의무에 부응하지 않을 경우 우리(미국)의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동맹, 협력국(파트너)과 협의해 이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로 중국 허베이성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재차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한 중국 비판 여론이 악화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달 26일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 국가정보국(DNI) 등 자국 정보 당국이 향후 90일 안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재조사를 지시했다.

중국 당국은 해당 의혹을 미국의 일방적 흠집 내기로 일축하고 자국 영토에 대한 추가 조사 요구에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중국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MSS) 2인자가 관련 정보와 함께 미국으로 망명했다는 소문까지 퍼지면서 일파만파로 번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 외교부 출신의 민주화운동 활동가인 한리안차오(韩连潮)가 지난 16일 트위터를 통해 올해 2월 둥징웨이(董经纬) 중국 국가안전부 부부장이 딸과 함께 미국으로 망명했다고 알렸다.

또한 그는 둥 부부장이 미국 국방정보국(DIA)에 중국의 코로나19 초기 병원성 연구 내용과 미국 내 중국 스파이, 중국에 포섭된 미국 시민 명단 등의 정보를 전달했고 바이든 행정부가 이를 토대로 해당 의혹을 검증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폭스뉴스 갈무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