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지역위원장 임명 강행…국힘 일각 “합당 의지 있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17 17:34
합당 논의 앞두고 지역위원장 29명 임명…“통합 영향 끼치지 않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이 17일 국민의힘 합당에 우려를 끼칠 것이라는 우려에도 불구, 지역위원장 29명을 임명했다. 국민의당은 “통합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을 오늘 최고위에서도 거듭 확인했다”고 했지만, 이를 보는 국민의힘의 시선은 곱지 않다. 당명 변경 및 정강정책 개정 등 국민의힘이 받아들일 수 없는 무리한 요구를 해 합당 무산의 책임을 떠넘기려고 한다는 비판까지 나온다.

국민의당은 이날 최고위에서 지역위원장 29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청년 부문에서 청년 일자리 전문가인 김규남 송파갑 지역위원장 외 3명이 임명됐으며, 기업인 부문에선 유세종 중랑을 지역위원장 외 3명이 임명됐다”며 “전문가 부문에선 유태욱 전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등 20명이 지역위원장으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지역위원장 선정은 국민의당의 독자적인 조직강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국민의당은 지분 요구를 않겠다고 밝힌 만큼 통합엔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양당 통합 상황을 감안해 안철수 대표와 현역의원 3명은 지역위원장 심사에서 배제했다”고 했다. 앞서 통합 논의를 나눴던 주호영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갑에도 사공정규 지역위원장을 임명했다.

국민의힘은 당명 변경 요구 및 지역위원장 임명 등 국민의당의 행보와 관련, 합당 의지를 의심하고 있다. 합당을 하게 될 경우 당협위원장은 한 명만 둘 수밖에 없는데, 이해할 수 없는 처사란 것이다.

안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당명 변경 등 요구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면 그건 당연한 것 아닌가”라며 “실무에서 대화가 진행되면 서로 논의될 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저희도 지분을 요구하지 않고, 국민의힘도 기득권을 요구하지 않는 공정한 합의가 돼야 한다”며 “그래야 합당을 위한 합당이 아닌 지지층을 넓히는,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는 통합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지분을 요구하지 않겠다. 국민의힘도 기득권을 내려놓으라”는 안 대표의 발언과 관련, ‘절반의 지분을 내어놓으라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102석 대 3석, 40% 지지율에 5% 지지율 등 현실적 세력 관계를 도외시하고, 제로 베이스에서 합당을 논의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무리한 요구를 반복한다면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당명 변경이 대선 승리의 조건이라면 백번이라도 바꾸겠지만, 지금은 대선 승리의 마이너스 요인 밖에 안 된다”면서 “이번에 또 철수한다면 국민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