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원종합개발 주가가 상승 중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원종합개발은 이날 오후 1시 35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1390원 (18.96%) 오른 8720원에 거래 중이다.

도시개발사업에 참여 중인 신원종합개발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택 공급에 대한 발언을 하면서 그린벨트 해제와 용산기지 부지 활용 등의 파격적 방안이 구체화될 것이라는 전망에 주가가 상승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16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집값이 천정부지로 올랐다. 세금을 때려도 집값이 잘 잡히지 않는다. 국토교통위를 중심으로 공급대책특위를 만들어 강력한 공급대책이 좀 더 빠르게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민주당은 추가 부지를 발굴해 폭탄에 가까운 과감한 공급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공급 폭탄 수준이라면 서울의 주택 수요를 분산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이 아니겠느냐"면서 "논란은 있겠지만 그린벨트 해제, 용산기지 택지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등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신원종합개발이 참여 중인 '헌인마을 도시개발사업'은 서울 서초구 내곡동 374번지 일원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로, 대지면적만 13만2379.9㎡에 달하며 2023년 말 공사 준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