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여야 협공 대응 안 해”…이준석 “이견 노출 피할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17 11:04
尹, 입당 시기 관련 “더 이상 말씀 드릴 게 없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우당 기념관을 둘러본 뒤 전시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내 갈 길만 가겠다. 내 할 일만 하겠다. 여야의 협공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통합해서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큰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입당 시기 문제와 관련해선 “다 말씀 드렸다. 더 이상 말씀 드릴 게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입당 시기’라는 표현을 썼는데, ‘입당은 하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읽힌다.

이와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대선읖 앞두고 야권 단일후보를 향한 각자의 다른 생각들이 노정될 순 있을 것”이라면서도 “아무튼 윤 전 총장의 행보는 최근 공보라인이 정리되면서 명확하게 전달받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등 잠재적인 우리 야권 대선주자가 될 수 있는 분들과 이견이 자주 노출되는 것은 피하려고 한다. 비슷한 점을 많이 강조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