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시민 절대 다수 코로나19 백신접종 거부감 없어'

(안산)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6-16 15:48
안산시민 93.3% “코로나19 백신 맞겠다”

윤화섭 안산시장.[사진=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가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 절대 다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별 거부감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온라인 설문 웹사이트 ‘생생소통방을 통해 5월 27일부터 6월 10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한 시민 인식 조사를 했다.

이 결과 전체 응답자(311명)의 93.3%가 예방 접종을 이미 했거나 백신 접종 기회가 주어지면 접종하겠다고 답했다.

접종 순서를 최대한 뒤로 늦추거나 맞지 않겠다는 의견은 6.7%에 불과했다.

포털사이트(네이버․카카오앱)를 통해 지난달 중순부터 신청을 받는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 선(先) 접종에는 전체 응답자의 74%가 신청할 의사가 있다고 했고, 반대의 경우는 26% 수준이었다.
 

[사진=안산시 제공]

백신 접종을 원하는 이유로는 ‘코로나19에서 하루빨리 해방되기 위해’(51.1%)를 가장 많이 꼽았고, ‘나와 내가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36.3%),‘백신이 안전해서’(6.4%) 등의 의견도 있었다.

반대로 백신 접종을 미루거나 맞지 않겠다는 이유로는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39.2%)이라는 응답에 이어 ‘시간이 없어서’(5.5%), ‘접종해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4.5%)이라는 의견이 있었다.

접종하지 않겠다고 한 시민 가운데서는 백신 종류(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선택권이 있다면 접종할 의사가 있다는 응답이 54.0%를 차지했다.

또 인센티브(자가격리 면제, 5인 이상 집합금지 해제 등) 제공을 전제로 접종하겠다는 응답도 38.0%나 됐지만, 어떤 경우라도 접종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8.0%나 됐다.

시는 올해 2월부터 신속하고 안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을 꾸려 접종률을 높이고 있으며, 접종 시민을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아이디어도 모으고 있다.

한편 윤화섭 시장은 “시는 꾸준한 방역은 물론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도 나와 내 가족의 건강을 지키는 최선의 방어인 코로나19 예방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