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외화예금, 올해 들어 첫 감소…달러화 늘고 위안화 줄어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6-16 12:00
거주자 외화예금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 기업의 해외채권 발행대금 예치로 달러화는 늘어났지만, 현물환을 매도한 일부 기업의 영향으로 위안화가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47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전월에 비해 1억 달러 줄어든 규모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올해 1월 893억8000만 달러 수준이었던 외화예금은 2월 900억3000만 달러, 3월 927억 달러, 4월 948억3000만 달러로 상승 추세를 이어왔다.

외화예금이 줄어든 것은 위안화 예금이 감소한 데 따른 영향이다. 위안화 예금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4월과 비교해 3억1000만 달러 줄어든 14억4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일부 기업이 수출 대금 및 해외 배당금 수령자금 등 현물환을 매도하면서 감소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반면 달러화 예금은 819억5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1억7000만 달러 늘어났다. 기업의 해외채권 발행대금 예치 등에 따라 증가했다. 그밖의 엔화(54억6000만 달러), 유로화(42억3000만 달러)도 각각 5억8000만 달러, 4억5000만 달러 늘어났다.

예금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은 1억3000만 달러 감소한 746억6000만 달러를, 개인예금은 3000만 달러 증가한 200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표=한국은행]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