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한화투자증권은 14일 현대홈쇼핑에 대해 자회사 현대L&C의 실적 개선 추세 지속을 전망해 목표 주가를 기존 11만5000원에서 12만3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홈쇼핑의 본업보다 주요 종속회사의 실적 성장 가능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현대L&C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3.8% 성장한 70억원을 달성한 것과 관련해 "북미 주택시장 호조에 따른 해외 매출 증가가 견인한 것으로 이 같은 추이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남 연구원은 내년에도 현대L&C의 실적 개선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국내 공급 물량 사이클을 고려하면 내년 하반기 내장재 공급 비중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고 세종공장 추가 라인 증설에 따른 효과가 기대된다"며 "그룹사 현대리바트와의 시너지를 통한 영업망 확대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원가율 개선, 올해에는 해외 매출 증가가 현대L&C 성장을 이끌고 있는데 내년에는 국내 매출 증가 및 그룹사 시너지, 증설 효과가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한다"며 "국내 업황이 구조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그룹사 시너지 및 생산 라인 증가도 이어진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 현대홈쇼핑 실적을 이끌 요소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현대L&C뿐만 아니라 현대렌탈케어와 호주법인의 수익성 개선도 현대홈쇼핑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남 연구원은 "현대렌탈케어의 경우 누적 가입자 수 증가에 따른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며 "호주법인은 외형 확대를 통한 고정비 부담이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의 올해 2분기 매출은 5861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2.9%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60억원으로 6.9%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남 연구원은 "막대한 현금성 자산에도 이를 활용한 사업부 성장이 뚜렷한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는데 최근 신사업투자를 통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저평가 영역에 머무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