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블링컨과 영국서 회담...한반도 비핵화 협력 재확인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13 10:14
英 G7회의 계기 회담…글로벌 백신 보급, 한·미·일 협력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영국에서 회담을 하고 백신 협력,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 

이날 회담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 콘월에서 열렸다. 한국은 의장국 영국의 초청을 받았고 정상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다. 

양 장관은 지난달 21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됐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백신, 첨단기술·공급망, 원자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후속조치를 충실하게 이행해 회담 성과를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여를 계기로 미얀마 문제, 전 세계 백신 보급 등 주요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한·미 간 공조를 심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 시 양국 정상이 확인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했다.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 장관은 한·미·일 3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미국 국무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한·미동맹이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 또 이를 넘어서서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linchpin·린치핀)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포함한 광범위한 이슈에서 미국과 한국, 일본 간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또한 양 장관은 공유 가치를 증진하고 현재와 미래의 도전과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한·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미얀마 사태를 포함해 역내 안정에 중요한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다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