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매몰자 더 없기를' 광주 붕괴사고…9명 사망
다음
112

[사진=연합뉴스]
 

광주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무너져 바로 앞 버스정류장에 서있던 버스를 덮쳤다. 

9일 오후 4시 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 건물이 무너졌다. 당시 버스정류장에 서있던 버스에는 운전기사와 승객 등 17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피할 겨를도 없이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렸고, 사고 후 곧바로 구조대원들이 구조에 나섰으나 9명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8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애초 버스 한 대와 승용차 두 대가 매몰됐다는 진술이 있었으나 근처 CCTV를 확인한 결과 승용차는 붕괴 직전 멈춰 섰고, 거리에도 행인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공사 현장에는 작업자 8명만 있었다. 이들은 굴착기를 이용해 철거 작업 중이었고, 작업 중 이상 징후를 느끼고 밖으로 탈출해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사현장에는 가림막도 설치돼 있었으나 쏟아지는 잔해를 막지는 못했다.

다만 신고 당시 버스에 12명이 탄 것으로 추정됐으나, 확인된 총 매몰자가 17명으로 확인되자 소방당국은 다른 매몰자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밤새 구조작업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추가 매몰자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