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천안함 피해자 만나 “송영길, 유족 마음 어루만져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9 10:11
조상호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막말 논란에 김용태 “굉장히 분노”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희생자 유가족을 방문, 시위에 동참하며 유가족과 대화를 나누다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9일 천안함 폭침 피해자들을 만났다. 이 후보는 최근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부대변인의 ‘막말’과 관련, “송영길 민주당 대표께서 당내 인사의 발언에 대해 적절한 입장 표명을 통해서 최원일 함장, 유족들, 생존 장병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준석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재단, 천안함유족회, 천안함생존자회 관계자를 만나 함께 시위를 했다. 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천안함 생존 장병들도, 유족들도 많은 아픔을 인내하고 있다. 11년이 지나서까지 폄훼와 모욕 시도가 있다는 것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는 “이번에 문제된 최 함장에 대한 발언은 제복을 입은 군인으로서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이라며 “개인적으로 저랑 같이 방송했던 인사가 그런 무도한 발언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고, 정정하지 않는 것에 대해 뭐라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의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 인사의 이런 부당한 발언에 대해 민주당이 정정하지 않으면 당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동행한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 후보는 “굉장히 분노한 마음으로 왔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신 영웅들에 대한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 그 분들이 존경받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천안함 유가족 연금지급을 1년 9개월 동안 미뤄왔다는 사실을 듣고 경악했다”며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했다.

앞서 조상호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한 방송에 출연, “최원일 함장이라는 예비역 대령, 그분도 승진했다. 그런데 그분은 그(처우 관련)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최 함장이 그때 당시 생때 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켜 놓고 이후에 제대로 된 책임이 없었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