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시장 "미세먼지·기후위기로 친환경 자동차 관심 높아져"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6-08 16:49
광명시·기아(주)·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 수소복합충전소 구축 협약 맺어 광명시 최초 수수복합충전소 내년 1월경 소화동 개소

[사진=광명시 제공]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8일 "미세먼지와 기후위기로 인해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날 박 시장은 "광명시 최초의 수소복합충전소가 이르면 내년 1월경 소하동에 문을 연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수소복합 충전소는 4998㎡ 부지에 수소충전소와 초고속 전기자동차 충전 시설 등으로 조성되며, 사업비는 민간자본과 국비 15억을 포함해 69억원 이상이 투입될 것이라고 박 시장은 귀띔한다.

설치 예정지는 강남순환도로, 광명수원고속도로 진출입로로, 수도권 내에서 최적의 위치에 해당한다.

박 시장은 8일 기아 오토랜드 광명(구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기아차지부소하지회,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와 ‘광명시 수소복합충전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박 시장은 김선한 기아 AutoLand 광명 공장장, 박정우 기아자동차지부 소하지회장, 도경환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세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광명시 소하동 기아 AutoLand 광명 앞 부지에 수소차와 전기차 모두를 충전할 수 있는 수소복합충전소를 구축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광명시 제공]

협약에 따라,  박 시장은 사업부지 내 수소복합충전소가 원활히 설치·운영될 수 있도록 신속한 행정적 지원을 하고, 기아 AutoLand 광명은 수소·전기충전소 부지를 제공하며 수소복합충전소 설치와 운영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는 수소충전소를 설치해 향후 10년간 소비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하기로 했다.

이번 광명시 수소복합충전소는 민간이 설치하는 첫 사례이자 광명 1호 수소복합충전소로서, 완공이 되면 수소차 충전 뿐 아니라 전기차 충전 등 친환경설비를 갖춘 광명시의 친환경차 거점이 될 전망이다.

특히, 시비가 투입되지 않고 설치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번 협약이 민·관 협력사업의 대표 수범사례로 수소·전기차 보급을 촉진하고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