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두방문서 수렴한 안건 추진결과 보고
  • 중국산 식재료 원산지 속인 음식점 적발

윤 시장이 단원구민 대상 정책제안 보고회를 열고 있다.[사진=안산시 제공]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이 8일 단원구민들을 대상으로 정책제안 보고회를 갖고, 안전한 먹거리를 시민에게 제공하기 위해 식품 관련 단속을 강화하는 등 시정에 매진하고 있다.

윤 시장은 연두방문에서 수렴한 주민 정책제안과 건의사항에 대한 처리 결과를 단원구민을 대상으로 한 추진 보고회를 통해 보고했다.

앞서 열린 주민 건의사항 추진 보고회는 지난달 31일 진행한 상록구민 대상 보고회에 이어진 것으로, 윤 시장은 단원구민이 제안한 의견 103건 가운데 68건(66%)을 처리했고, 34건(33%)은 추진 중이며, 1건은 추진불가로 분류됐다.

윤 시장은 올해 1~2월 사이 44일 동안 전체 25개 동 행정복지센터를 잇따라 방문해 온·오프라인으로 정책미팅을 추진, 2021년 시정목표를 보고하고, 다양한 정책 제안과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또 시 주요 간부공무원이 참석한 보고회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100명 미만 시민이 찾아와 처리 결과를 보고 받기도 했다.
 

[사진=안산시 제공]

구민들이 제안한 안건 중 와동 지역 버스승강장 온열의자 설치 요청, 해송어린이공원 인근 쓰레기 투기 방지 위한 CCTV 설치, 원곡동 지역 검정비닐봉투 쓰레기 수거 요청, 백운동 주택단지·달미역 인근 조도개선 및 CCTV 증설 등은 완료했다는 게 윤 시장의 설명이다.

윤 시장은 주민이 제안하거나 건의하는 안건은 시정 발전을 위해 중요한 사항인 만큼 하나하나 꼼꼼히 챙기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사진=안산시 제공]

이와 함께 윤 시장은 중국산 식재료 원산지 속인 음식점 적발하고 단속을 강화해 시민들의 안전한 먹거리 제공에도 팔을 걷어 붙였다.

윤 시장은 민생특별사법경찰팀이 중국산 김치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자 대형음식점 83개소를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단속을 펼쳐 5개소를 적발했다고 말한다.

이번 단속은 4월13일부터 5월31일까지 이뤄졌으며, 올 3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시 민생특별사법경찰팀이 담당했다는 게 윤 시장의 전언이다..

농수산물의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이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하는 경우,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사진=안산시 제공]

안산시 특사경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영업자 4명을 수사하고 있으며, 축산물 거래명세서를 보관하지 않은 영업자 1명은 담당부서에 과태료 부과를 의뢰했다.

한편, 윤 시장은  “앞으로도 식품 관련 단속을 강화하고 적발된 업체는 관계 법령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안전한 먹거리를 시민에게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