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일가 개인회사, 전체 매출의 3분의1 내부거래로 벌었다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6-07 09:20
대방, 1조원대 내부거래… 대방건설, 매출의 3분의2가 내부거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총수일가가 지분 100%를 보유해 사실상 개인회사와 마찬가지인 회사들이 지난해 계열사와의 내부거래로 1조900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 회사 가운데 총수일가 지분이 100%이면서 지난해 계열사와 거래를 한 곳은 50개였다.

이들 50개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6조413억원으로 이 중 계열사와 내부거래를 통한 매출액은 1조8591억원(30.8%)으로 집계됐다.

총수일가의 개인회사가 계열사와 하는 내부거래는 자산 증식이나 편법적인 지배력 강화에 악용될 우려가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감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내부거래가 1조원대인 대방건설그룹이 대기업집단으로 신규 지정되면서 총수일가 개인회사들의 내부거래 총액이 2019년(6559억원) 대비 급증했다.

대방건설그룹은 총수일가 지분이 100%인 회사가 3곳으로, 이들의 내부거래 규모는 1조355억원에 달한다. 대방건설이 9707억원(매출액의 62.3%), 대방산업개발이 617억원(매출액의 82.6%), 대덕하우징시스템이 31억원(매출액의 37.7%)이다.

이와 함께 대기업집단으로 신규 지정된 현대해상화재보험 그룹의 솔로몬테크노서플라이도 매출의 4.2%(18억원)를 계열사 내부거래로 벌었다.

신규 지정된 그룹을 빼고 2년 연속 대기업집단에 지정된 그룹만 보더라도 총수일가 개인회사들의 내부거래 총액은 2019년 6559억원에서 지난해 8161억원으로 늘었다.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지분이 100%인 현대머티리얼은 작년 현대비앤지스틸의 상품 중개 및 운송 일감을 받아 135억원(전체 매출액의 6.2%)의 매출을 올렸다. 2019년에는 내부거래가 99억원(전체 매출액의 4.9%)이었다.

허정수 회장과 그의 가족이 지분을 100% 보유한 GS네오텍은 지난해 내부거래가 60억원(매출액의 1.4%)이었다. GS네오텍은 지난해 8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봤지만 155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와 그의 여동생 및 아들들이 소유한 승산의 내부거래는 전체 매출의 4.2%인 10억원이었다. 이 회사 역시 지난해 110억원을 배당했다. 이 회사 역시 지난해 110억원을 배당했다. 승산은 지주회사인 GS의 지분 0.3%를 보유하고 있다.

하림그룹 회장 2세의 개인회사인 올품은 54억원을 내부거래로 벌었다. 이 회사는 지주회사인 하림지주의 지분 4.4%를 보유 중이다. 승산은 지주회사인 GS 지분을 0.3% 보유하고 있다.

애경그룹의 동일인인 장영신 회장과 그 자녀들이 지분을 보유한 AKIS는 내부거래 비중이 전년(69.7%)보다 오른 79.4%로 나타났다. 이 회사는 지주회사인 AK홀딩스의 지분 10.37%를 가지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