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국민통합의 핵심은 ‘개헌’…국회의사당 세종시대 문 열자”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6-04 13:53
"대선과 지방선거 앞둔 지금이 개헌의 마지막 시기"

박병석 국회의장이 4일 국회에서 개최된 제73주년 국회개원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은 4일 국회에서 개최된 제73주년 국회개원기념식 기념사에서 “국회가 새로운 시대정신이 담긴 헌법을 만들어내야 한다”며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둔 지금이 마지막 시기”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본관 중앙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회개원기념식’에서 “국회는 시대와 국민이 요구하는 법을 담아내는 그릇”이라며 “산업화 시대에 만든 34년 된 낡은 헌법의 옷을 벗고, 새 시대 새 질서에 부응하는 새로운 헌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제20대 대통령선거와 제8회 전국지방선거를 앞둔 지금이야말로 헌법 개정의 마지막 시기”라며 "국회가 앞장서서 개헌으로 가는 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의장은 “국회는 다음 세대와 미래를 위한 길을 개척하고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국회의사당 세종 시대의 문을 열어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법과 제도의 정비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장 직속기구인 ‘국가중장기아젠더위원회’에서 기후위기, 저출산·고령화, 혁신성장, 불평등 개편 등 중장기 과제의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올 연말에서 연초쯤, 1차 결과물을 내놓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개원기념식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및 강민정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개원기념식에서는 ‘제1회 대한민국 국회 의정대상’ 시상식도 함께 개최돼 30명의 우수 법률안 발의 의원과 5개 국회의원연구단체가 상패를 받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