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국민 재난지원금 찬성...손실보상제 입법 서둘러야"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02 17:36
이 전 대표 AZ백신 접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하는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사진=이낙연 전 대표 측 제공]


여권의 대선 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여러 판단을 갖고 논의하고 있다"며 "손실보상제 입법을 좀 더 서둘러야 순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2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소아과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취재진이 재난지원금을 지역 화폐로 지급하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역 화폐 보편재난지원금은 경제를 활성화하는 경제정책"이라며 "통계나 체감 모두 뚜렷한 '승수 효과'가 검증된 만큼 소상공인 지원 경제정책을 신속히 실행해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지지부진했던 소상공인 손실보상도 전면 검토에 들어갈 때"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은 원칙적으로 찬성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우리가 이제까지 견지했던 입장은 코로나가 안정되면 그렇게 하자는 것"이라며 "손실보상제와 선후 관계가 어떻게 되는지 설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그는 "모두 접종에 응하시기 바란다"며 "요즘처럼 접종 확산이 빨라지면 코로나19를 벗어날 날도 당겨질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