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율 40%대 근접…LH 사태 이전 수준 회복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5-31 10:36
전주 대비 4.4%p 오른 39.3%…부정 평가는 60% 아래로 한미정상회담서 경제·백신 협력 등 각종 성과 영향 분석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반등, 지난 3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사태 이전까지 회복했다. 최근에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경제·백신 협력, 한·미 동맹 강화 등의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실시한 5월 4주차(2일~28일)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전주보다 4.4%포인트(p) 오른 39.3%(매우 잘함 21.3%, 잘하는 편 18.0%)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4.7%p 하락한 56.3%(매우 잘못함 40.8%, 잘못하는 편 15.5%)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3%p 증가한 4.3%다.

긍정 평가는 40.1%를 기록했던 3월 1주차 조사 이후 최고치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LH 투기 의혹 사태 여파가 확대된 3월 2주차 조사 때부터 40%선이 무너졌다.

부정 평가는 57.4%로 3월 2주차 조사 이후 11주 만에 60%를 밑돌았다.

긍·부정 평가 차이는 3월 2주차(긍정 57.4%, 부정 37.7%, 19.7%p 차이) 조사 이후 11주 만에 10%p대 격차로 줄어들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18세 이상 유권자 4만7313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2명 응답을 완료해 5.3%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