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형석, 방어전서 승리할까

이천=이동훈 기자입력 : 2021-05-29 19:09
KB금융 리브챔피언십 둘째날 서형석 버디3·보기3 이븐파로 전날 6언더파 지켜 선두 유지 2019년 우승자, 방어 가능성↑

미소를 보이는 서형석[사진=KPGA 제공]


전날 밤 6언더파를 때린 서형석(24)이 타수를 지키며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만약 우승한다면 '와이어 투 와이어'(전 라운드 연속 1위)로 방어에 성공하게 된다.

2021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우승 상금 1억4000만원) 둘째 날 경기가 29일 경기 이천시에 위치한 블랙스톤 이천 골프장(파72·7284야드)에서 열렸다.

전날 아침 낙뢰를 동반한 폭우로 라운드가 취소됐다. 대회 조직위는 72홀(나흘)에서 54홀(사흘)로 축소했다.

둘째 날 결과 서형석은 버디와 보기를 3개씩 주고받아 이븐파 72타를 때렸다. 이틀 합계 6언더파 138타로 2위 그룹(5언더파 139타)을 형성한 문경준(39), 저스틴 신, 이태훈(이상 캐나다)을 1타 차로 누르고 순위표 맨 윗줄을 지켰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서형석은 13번 홀(파3)과 14번 홀(파4) 두 홀 연속 보기를 범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18번 홀(파5)에서는 그나마 버디로 1타를 만회했다.

1타를 잃은 채 1번 홀(파5)로 돌입한 그는 3번 홀(파3) 또다시 보기를 범했다. 선두를 지키기 위해서는 점수를 줄여야 하는 상황. 5번 홀(파5)과 7번 홀(파3) 버디 2개를 더하며 하루를 마감했다.

서형석은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 57.14%, 그린 적중률 72.22%를 기록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는 "깃대 위치가 까다로웠다.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 약간의 실수도 허용되지 않았다"며 "오랜만에 선두에 올라서 긴장을 했다. 첫날보다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마지막 홀 버디를 낚았다. 마지막 날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5년 투어에 데뷔한 서형석은 2017년 DGB금융그룹 대구경북 오픈에서 생애 첫 승리를 거두었다. 두 번째 우승은 2019년으로 이 대회에서였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대회가 치러지지 않아,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이 대회에 출전했다.

서형석의 뒤를 두 명의 캐나다 선수(저스틴 신, 이태훈)와 문경준이 쫓고 있다. 5언더파 139타로 1타 차다.

둘째 날 결과 커트라인은 5오버파로 설정됐다. 컷 통과한 선수는 66명, 컷 탈락한 선수는 76명이다. 담 증상을 보인 강경남(38)과 이재경(22)은 기권을 선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