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각장애인용 점자·촉각·음성도서를 제작, 시각장애인학교 등 80여곳에 기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가 창립 80주년을 맞아 특별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한국앤컴퍼니는 5월을 자원봉사의 달로 정하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도서 만들기'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앤컴퍼니와 계열사인 한국타이어 본사 및 공장 등 전 사업장의 임직원이 참석해 진행한 이번 봉사활동은 내부 구성원들과 함께 창립 80주년을 기념할 수 있는 활동으로 기획됐다.
 
한국앤컴퍼니의 임직원들은 이달 소규모로 조를 편성해 시각장애인용 특수도서를 제작했다. 도서는 주요 관·현·타악기의 모양을 촉각화해 책을 만지면서 해당 악기 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점자·촉각·음성도서다. 모든 임직원이 참여해 만든 도서들은 전국 국공립 도서관, 시각장애인학교, 특수학교 등 80여 곳에 증정될 예정이다.

한국앤컴퍼니와 한국타이어는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 차량나눔 사업을 통해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3년간 총 550여 대의 차량을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지원했다. 타이어나눔을 통해서도 2010년부터 11년 동안 총 2만4000개 이상의 타이어를 나눴다. 올해도 두 사업의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한국앤컴퍼니는 1941년 대한민국 최초의 자동차 타이어 회사로 시작해 지난 5월 10일 창립 80주년을 맞았다. 
 

한국앤컴퍼니 임직원들이 시각장애인용 특수도서를 제작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