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한달 전쯤 전화…이후 ‘만남 피해야겠다’고 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21 11:12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지나간 것”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0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나오며 유의동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던 사실을 공개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가 한 번 전화를 받았다. 한 달 전쯤 됐다”며 “4·7 재보선 사흘 뒤인 지난달 10일 어떤 사람이 찾아와 몇 분 후 전화가 올 테니 좀 받아달라 해서 받았다. 한 번 시간이 되면 만나보자 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했는지 그다음에는 제3자를 통해 만남을 피해야겠다는 연락이 왔다”며 “그래서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지나간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게) 국회의원이 붙고 안 붙고는 중요하지 않다”며 “국민 지지가 지속해서 유지되면 당 전체가 따라올 수도 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야권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본인이 정치 활동이나 의사 표시를 전혀 하지 않았는데, 정당에서 자꾸 이름을 거론하는 것은 실례”라고 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당 대표 후보로 나선 김웅 의원에 대해 “사람은 내가 보기에 성실하고 그만한 정도면 당 대표로 손색이 없다고 본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