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클럽 살인' 20대 태권도 유단자 3명 징역 9년 확정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5-19 17:3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클럽에서 시비가 붙은 남성을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20대 태권도 유단자 3명에게 살인죄가 인정돼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이모(22)·오모(22)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과 함께 기소된 김모(22)씨는 지난 2월 상고를 취하하면서 징역 9년을 선고한 항소심 판결이 확정됐다.

앞서 이들은 작년 1월 1일 오전 3시께 서울 광진구 화양동에 있는 한 클럽 인근에서 A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체육을 전공하는 태권도 유단자로, 클럽 내부에서 A씨와 시비가 붙자 A씨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 길에 넘어뜨린 뒤 폭행했다. 이후 A씨는 병원에 옮겨졌으나 뇌출혈로 숨졌다.

이들은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됐으나 검찰은 고의성이 있다며 살인죄를 적용해 기소했다. 반면 변호인은 우발적 폭행일 뿐 살해 의도는 없었다며 살인죄를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항변했다.

이에 1심 재판부는 "쓰러져 있는 피해자의 머리를 축구공 차듯 가격했다. 피고인들은 모두 전문적으로 태권도를 수련한 이들로 발차기 등 타격의 위험성은 일반인보다 월등히 높다"며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판시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살인 혐의를 부인한 이들의 항소를 기각했다. 대법원도 "원심은 살인죄의 고의, 공모공동정범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징역 9년을 확정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