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로봇, 5.18기념센터에서 방역관리한다

차현아 기자입력 : 2021-05-17 09:03
LG유플러스는 광주광역시 5.18기념문화센터 등에 모바일엣지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을 활용한 5G 융합서비스 발굴·공공선도 적용사업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MEC란 데이터를 백본망(다양한 네트워크를 상호 연결하는 최상위 통신 네트워크)이나 데이터센터(IDC)까지 전송하지 않고 기지국이나 교환국 등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서 처리하는 네트워크 기술이다. 백본망의 트래픽 부하를 줄이고 특정 서비스의 지연시간(Latency)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올해 하반기 중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는 5G MEC 기반 인공지능(AI) 안내·방역 로봇이 운영된다. 실내 측위 라이다(LiDAR)가 장착된 이 로봇은 방문객의 발열과 실내 화재 감시를 맡는다. 방문객이 실신하는 등의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AI영상분석으로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로봇은 로봇에 저장되어 있는 음성을 이용하여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양방향 통신서비스로 현장의 상황을 관리자에게 연락한다.

또한 로봇은 화면을 통해 5.18기념문화센터의 관람정보를 안내하고, 방문객 맞춤형 안내서비스를 제공한다. 5.18 기념공원 내에는 발열감지 CCTV 등 복합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장착된 '스마트폴'이 설치돼 방문객의 안전을 관리할 예정이다.

공원에 설치되는 미디어월은 5G 네트워크의 정밀도를 시험하는 장이다. 공원 경관을 해치지 않는 반투명 유리로 제작된 미디어월은 방문객이 많이 몰리는 광장에서도 방역정보와 안내문, 환경정보, 공연 이벤트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릴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광주 MEC센터는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ETSI)의 표준을 준수하고, 국산장비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한 MEC 플랫폼을 광주 스마트시티에 제공한다. 이를 통해 확장성과 효율성, 보안성을 보장하는 안정적인 MEC 플랫폼을 구축·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시티(스마트폴, 자율주행로봇 등으로 주거지역 환경 관리) △5G 스마트산단(위험 모니터링 생체신호 분석 안전모, 대기관리모니터링 등 안전·환경 관리) △5G 항만(크레인 원격제어 및 물류창고 자동화 지원) 등 다양한 정부 과제를 수행해 5G MEC 적용 사례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에 5G MEC를 확산해 기술 성숙도를 높이고, 나아가 5G MEC 융합생태계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광주광역시 5.18기념문화센터 등에 모바일엣지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을 활용한 5G 융합서비스 발굴·공공선도 적용 사업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5G MEC 지능형 로봇의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