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오수 청문회, 법사위원장 문제 먼저 해결돼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6 15:58
“김오수, 정치적 중립성 매우 크게 의심되는 인물”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 “현재 법제사법위원장도 유고 상태, 여당의 법사위 간사도 유고 상태”라며 “이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구조 자체가 안 돼 있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말하면서 “상임위원장 문제, 법사위원장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 그 다음 절차를 진행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법사위원장직은) 훔쳐 간 물건이다. 내놔야 한다”고 했다. 법사위 반환을 요구하고 있는 국민의힘으로선 이 문제가 해결돼야 김 후보자 청문회를 진행할 수 있단 뜻이다.

앞서 법사위원장을 맡았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내대표에 당선되면서 법사위원장 직은 공백인 상태다. 양당의 원내대표가 바뀌면서 논란이 됐던 법사위 배분 문제가 다시 떠올랐는데, 민주당은 국민의힘 요구를 거부하면서 박광온 의원을 후임으로 내정한 상태다. 아직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정식으로 선출되진 않았다.

김 권한대행은 아울러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도 문제 삼았다. 그는 “정치적 중립성이 매우 크게 의심되는,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인물로 보이기 때문에 부적절한 인사”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때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꾸리자고 제안했던 인물이다.

김 권한대행은 또 인사청문회 제도를 개편,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 하자는 민주당의 제안엔 “책임을 엉뚱한 데 전가하려는 것이다. 그 부분은 국민들 뜻을 따르면 된다”고 했다. 이어 “적어도 현재의 청와대가 그 입으로 청문회 제도를 고치자고 할 말은 아니다”면서 “이제라도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을 포함한 인사라인을 전격 경질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