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코로나 속 두 번째 스승의날...교육 공백 회복할 것"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5-15 12:52
15일 페이스북 글..."8월까지 선생 및 고3 학생 접종 마칠 것"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 2학기부터는 전면 등교를 목표로 교육 공백 회복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작년 한 해는 원격수업과 방역을 통해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주력했다"며 "힘겹더라도 교육은 계속돼야 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학력 격차, 사회·정서적 결핍 문제가 큰 걱정"이라고 적었다.

이어 "선생님과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가 보장돼야 한다"며 "유·초·중·고 선생님 및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여름방학이 끝나는 8월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총리는 "텅 빈 교실에 홀로 화면을 보며 아이들의 '감사합니다' 인사에 눈시울을 붉히던 선생님의 모습을 뉴스를 통해 봤다. 스승의 날 풍경은 바뀌었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만은 그대로였다"고 말했다.

또 "미증유의 시기에 희생과 헌신으로 아이들을 지키고 계신 전국 60만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아울러 "아이들과 선생님의 얼굴에 웃음이 활짝 피는 날을 간절히 바란다. 정부가 더 살피고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