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주강국으로 '우뚝'... 톈원 1호 화성 착륙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5-15 11:30
톈원 1호, 화성 궤도 진입 후 석 달만에 유토피아평원 착륙 착륙기에 탑재한 로봇 `주룽`, 석 달 간 화성 토양·대기 탐사

톈원1호 [사진=CCTV보도화면 캡쳐]

중국의 첫 화성 무인탐사선 '톈원(天問) 1호'가 화성에 착륙했다. 이로써 중국은 옛 소련과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화성 착륙에 성공한 국가가 됐다.

1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톈원 1호는 이날 오전 화성 유토피아 평원에 성공적으로 착륙했다. 유토피아 평원은 대량의 얼음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바이킹 2호가 1976년 착륙한 지점이기도 하다.

신화통신은 "중국이 처음으로 화성에 자취를 남기게 됐으며 이는 중국의 행성 탐사에 중요한 한걸음"이라며 "화성 탐사 로버(이동형 탐사 로봇)가 착륙 지점에서 이동 탐사를 벌이게 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7월 23일 발사된 톈원 1호는 탐사선, 착륙선, 탐사선 등 3척의 우주선으로 구성돼 있으며 약 7개월의 비행 끝에 지난 2월 화성 궤도에 진입해 궤도를 돌며 자료를 수집해왔다.

이제 톈원1호에 탑재된 화성 탐사차량(rover)인 ’주룽(祝融)‘호가 화성탐사에 나설 전망이다. 주룽은 바퀴가 6개 달린 태양광 탐사 로봇이다. 높이 1.85m, 무게는 240kg으로 중국 고대 신화에 나온 최초의 ‘불의 신’을 뜻한다. 다만 극한의 화성 기후에서 탐사차량이 견뎌야 하는 과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

중국국가항천국 "주룽은 약 90일간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며 "화성 토양 샘플은 톈원 1호가 2030년 지구로 가지고 돌아올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텐원 1호가 화성 착륙에 성공하면서, 화성 착륙에 성공한 나라는 미국, 구소련에 이어 중국이 새롭게 추가됐다. 구소련은 1960년 10월 세계 최초의 화성탐사선부터 지난해 7월 중국의 톈원 1호 발사 전까지 세계적으로 총 45차례의 화성 탐사가 시도됐지만, 성공적으로 임무를 마친 것은 17차례에 그친다.

중국은 지난 2011년 러시아와 함께 화성 탐사선을 발사했으나 지구 궤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실패로 끝났다.

하지만 톈원 1호가 화성에 착륙하면서 미국과 대등한 우주 기술력을 전 세계에 과시하게 됐다.

최근 몇 년 간 중국은 우주 굴기 야심을 빠르게 현실화하고 있다. 미국의 우주 패권을 거침없이 추격 중인 것이다.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嫦娥) 5호는 지난해 12월 달에서 채취한 흙·암석 표본을 싣고 지구로 귀환했다. 미국·러시아에 이어 달 샘플 채취 후 지구 복귀에 성공한 세 번째 국가로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2022년까지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 완공도 추진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