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3차 긴급사태 대폭 확대...히로시마·홋카이도·오카야마에 발효 예정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5-14 11:42
이달 16일~내달 13일까지 발효...긴급사태, 총 9개 지역으로 늘어나
일본의 제3차 코로나19 긴급사태가 확대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4일 NHK와 산케이신문 등 일본 외신은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홋카이도 △오카야마현 △히로시마현 등 3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효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AFP·연합뉴스]



이날 오전 스가 내각은 정부 산하 코로나19 전문가 자문위원회인 '기본적 대처 방침 분과회'를 열고 자국의 코로나19 확산세 억제를 위한 특별조치를 논의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지역자치단체의 요청과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당초 △군마 △이시카와 △오카야마 △히로시마 △구마모토 등 5개 현에 긴급사태보다 한 단계 낮은 조치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발효하는 원안을 제출한 상태였다.

그러나 분과회는 최근 하루 신규 확진자가 6000~7000명에 달할 정도로 확산세가 만연했으며 여론이 악화하고 있다는 이유로 보다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따라 분과회는 △홋카이도 △오카야마현 △히로시마현 등 3개 지역에 이달 16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효하고, △군마 △이시카와 △구마모토 등 3개 현은 중점조치 지역에 포함하도록 권고했다.

이날 결정과 같이 분과회가 정부의 원안을 수정하는 경우는 코로나19 사태 들어 처음이기에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3월 13일 발효한 '신종 인플루엔자 등 대책 특별조치법' 개정안에 따라 긴급사태를 발효하기 위해서는 △자문회 의결 △총리(코로나19 대책본부장)의 국회 보고 △총리 주재 코로나19 대책본부 의결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일본 정부는 분과회의 수정안을 받아들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일본 중의회에 출석해 관련 사안을 보고한 후 이날 저녁 6시 이후 대책본부 회의를 소집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25일 도쿄도와 오사카부·교토부·효고현 등 4개 지역에 대해 제3차 긴급사태를 발효했고, 이후 지난 11일 이를 이달 31일까지 연장하면서 △아이치현 △후쿠오카현 등 2개 지역에 확대했다.

이날 3곳이 긴급사태 발효 지역에 추가될 경우, 총 9개 지역에 긴급사태가 발효되며, 중점조치 적용 지역은 총 10곳으로 늘어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