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치받] 與 “인사, 결단할 수밖에 없었다”, 野 “오만과 독선 DNA”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5-14 11:05
與 "한발 양보 했으니 두발 물러나라는 행태는 유감" 野 "아무리 민심의 회초리를 맞아도 전혀 달라지지 않아"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두번째)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김부겸 총리 인준 강행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동의안을 두고 서로 비방하면서 정국 경색이 심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태도가 유감스럽다고 밝혔고, 국민의힘은 정부여당이 오만과 독선으로 얼룩졌다고 평가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처리됐다.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많은 분들이 수고를 했다”며 “여야가 마지막에 합의가 되지 않아 제1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처리돼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인사는) 대통령 한미정상회담이 있기 때문에 총리가 국정을 잘 뒷받침해야 해서 국민들도 양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인력과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최선을 다해 검증하고 그 다음에 언론과 국회에서 3자 검증을 하는 것이라고 했는데, 맞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에 원내와 상의해서 청문회 제고 능력을 개인 문제와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누가 집권당이 되더라도 동일한 문제에 맞닥뜨리기 때문에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인사 과정에서) 한 후보자가 자진사퇴하는 결단이 있었음에도 한발 양보 했으니 두발 물러나라고 인사를 흥정거리로 만드는 (야당의) 행태는 유감”이라며 “정부여당은 코로나 위기 대응으로 급박한 상황에서 국정 공백을 막기 위해 결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개최해 반발하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오만과 독선으로 얼룩진 문재인 정권의 심장인 청와대 앞에서 문 정권의 잘못된 국정 운영에 대한 규탄과 항의의 뜻을 표하고자 한다”며 “문 정권은 아무리 민심의 회초리를 맞아도 전혀 달라지지 않는다. 오만과 독선의 DNA가 전혀 고쳐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부적격 장관 후보자를 독단으로 임명한 것은 청와대 각본·감독 하에서 민주당이 배후로 등장, 실천에 옮긴 참사”라며 “인사 폭거이자 민주당은 그 배후 역할을 한 꼭두각시에 불과하다. 대통령은 심지어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면서 인사청문회 제도를 폄하하고 잘못된 것인냥 희화화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심과 야당의 목소리를 그냥 흘러가는 이야기인 것처럼 치부하는 오만함도 보였다”며 “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정부 14년 동안 야당의 반대와 청문보고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장관으로 임명한 사람이 30명이다. 그러나 문 정권 4년간 동안에는 32명을 야당의 반대에도 임명했다. 말로는 협치‧소통‧통합 운운하지만 속내는 오로지 내편으로 가득 차있는 이중적인 위선 행태”라고 질타했다.

그는 “남은 1년간 전혀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 그야말로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편향성이 지속되면서 네편 내편 갈라 치는 분열만 가속화 시키고 있다”며 “(야당이)밥만 먹는 자리 말고 민심을 전하는 자리를 요청했는데, 무시당하고 아무런 대답 없이 일방통행을 강행했다. 앞으로 국민의힘은 국민의 회초리를 대신해 가열차게 민생을 챙기겠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김부겸 총리 인준 강행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