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임혜숙 노형욱 임명안 재가…정국경색 불가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4 09:35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TV로 시청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쯤 두 장관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부터 두 장관의 임기가 시작된다.

임 장관의 경우 논문 표절 및 논문 내조, 연구비 부정수급,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의혹을 받았고, 노 장관의 경우 관사 재테크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야당은 두 장관의 지명철회를 요구했지만, 당청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이 문제를 일단락 지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강행처리한 데 이어, 임‧노 두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도 단독으로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이에 반발 이날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규탄발언을 이어갈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