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혁신 주인공, 바로 나" ​열두번째 관광벤처 사업 공모전에 140개 사업 선정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5-14 08:57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주관한 ‘제12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결과, 총 140개 사업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2월 3일부터 3월 9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예비 관광벤처(예비창업자), 초기 관광벤처(창업 3년 이하), 성장 관광벤처(창업 3년 초과 7년 이하)의 총 3개 부문에 지원자 약 1160명이 참여했다. 지난해보다 21% 이상 증가한 참여율이다. 그중 심사를 거쳐 예비 관광벤처 25개, 초기 관광벤처 75개, 성장 관광벤처 40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올해 공모전에 참여한 사업은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의 생존과 성장을 위한 서비스가 작년에 이어 강세를 보였다. 온·오프라인 연계(O2O),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증강현실·가상현실·확장현실(AR·VR·XR), 인공지능 등의 디지털 서비스 사업들이 대표적이다. 중소 규모 관광기업들의 디지털 전환(DX)을 도와주는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도 새롭게 등장했다.

코로나 상황에 따라 제주나 지방 소도시 등 국내 여행의 급격한 성장을 반영하는 지역 콘텐츠와 상품도 늘었다.

관광 콘텐츠 부문에서는 ‘비대면’ 흐름을 반영하는 치유‧명상, 캠핑‧차박, 해녀 체험, 수중레저 체험 등의 사업 주제, 일과 여가를 적절히 결합한 ‘휴가지 원격근무(워케이션, Work + Vacation)’ 서비스도 부상했다. 

환경과 사회적 책임을 생각하는 이에스지(ESG: 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흐름에 따라 여행상품에서도 환경, 안전, 관광 약자 등을 생각하는 공정여행 상품 역시 늘었다. 유휴농지나 유휴벽 등 지역의 특색 있는 공간을 활용해 여행자들에게 현지 음식과 이색 경험을 제공하는 지역 콘텐츠 기반의 사회 프로그램들도 시선을 끌었다.

선정된 예비 관광벤처와 초기 관광벤처 기업에는 사업화지원금 최대 8000만원과 창업교육, 맞춤형 상담, 관광 상품‧서비스 개발 등을 지원한다.

성장 관광벤처 기업에는 홍보마케팅 지원금 최대 9000만원과 투자유치 교육 등을 지원하고 문체부 장관 명의의 확인증도 수여한다.

특히 디지털환경으로 쏠린 여행시장에 적응하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 역량 강화 캠프, 맞춤형 조사연구(리서치)와 시험, 데이터(자료) 기반 마케팅 등 기업의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한 특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한편 올해 12회를 맞은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은 그동안 혁신적 관광기업 916개를 발굴해 새로운 관광 콘텐츠와 일자리 약 2600개를 창출하는 등 관광산업 외연을 확장하는 데 이바지해 왔다.

안덕수 공사 관광기업지원실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점에서 관광 분야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한국관광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광벤처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